해외여행 7

[2018-01-13] #2 - 노보리베츠 온천, 삿포로

마로호바 호텔에서 맞이하는 아침 동네 여기저기에서 연기가 나온다. 난 늦잠자서 항상 못먹는 조식... 친구가 찍어줬다. 호텔에서 제공하는 셔틀버스를 타고 삿포로로 이동한다. 셔틀버스는 미리 예약해야한다. (안그러면 힘듬 ㅠㅠ) 그렇게 버스를 타고 2시간 가까이 달리면 삿포로 테레비타워 옆에 내려준다. 그리고 걸어걸어 점심을 먹으러.. 라멘 요코초에 왔다.. (절대 오지 말았어야 했는데) 분명 10년전에 왔을때는 맛있었는데... 지금은 비싸고 짜고 느끼하고 맛없는... 아무튼 절대 오지마세요.. 그냥 구경만하고 지나가면 만족... 그리고 도토루 커피에 들려 차 한잔도 하고.. 이후로는 기억이 안난다. 호텔에 들려 낮잠을 잔거 같다.

[2018-01-12] #1 - 출국, 노보리베츠 온천

1월. 한창 코인 열풍이 불때 에이다 코인을 540원에 샀다.1,000원이 넘으면 삿포로에 가자고 친구와 약속했다.그리고 1주일뒤에 1400원이 넘었습니다. 총 2박 3일 노보리베츠, 삿포로 코스로 고고 ~ 지난번 여행에서 사진에 아쉬움이 많아 소니 미러리스 디카를 구입했다. 역시 이번에도 하남시 황산에서 공항버스를 이용하여 인천공항으로 간다. 에이다 코인 덕분에 이번 홋카이도 여행은 아시아나 비즈니스를 이용한다. 이럴때 아니면 언제 타보겠는가.. (홋카이도편 비행기에는 first class가 없다.) 겨울에 저가 항공 이용시 불편한점 중 하나는 잠바를 보관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비즈니스석은 외투를 따로 보관 해준다. (처음 알았음) 기장님 코스 지렸고요.. 항공사, 시간에 따라 비행 경로가 다른것인가?..

[2017-12-16] #4 - 삿포로, 모이와야마

넷째날 아침.오늘은 삿포로를 구경하고 모이와야마에 야경을 보러 갈 생각이다. 가면 갈수록 찍는 사진이 적어진다. 맑은 삿포로 아침. 아침을 먹기위해 이동한다. (거의 1년이 지난)지금 알게 되었는데 이 곳이 일본 3대 규동 가게 중 하나인 마츠야 였다. 달달하고 짭짤해 보이는가? 맛있어 보이는가? 맛이 상상되는가? 먹다가 다 버리고 나왔다. 홋카이도 도청 구 청사 건물에 놀러왔다. 관람 내내 일본어만 많이 보여.. 어떤 역사적 의미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이런건 그냥 나무위키에서.. 도토루 커피에 방문했다. 일본의 대표적인 카페인데 핫도그와 커피를 같이 판다. 몇 년 전인가 우리나라 편의점에도 음료 제품으로 판매한적이 있는데 망해서 철수 했다.(그리고 1년 뒤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 얼마 전부터 ..

[2017-12-15] #3 - 오타루, 삿포로

3일째 오타루의 아침.어제 제대로 구경하지 못한 오르골당을 다시 방문했다.아침을먹고 삿포로로 이동할 예정. 저녁에는 몰랐는데 오타루 역 뒤로 스키장이 보였다. 오르골당 가는 길.. 도저히 참기 힘들어 핫바 하나를 먹기로 한다. 가격은 비쌌지만 맛은 그럭저럭 오타루에는 빅토리아 스테이션 패밀리 레스토랑이 두 개 있다.어제 간 곳 말고 오르골당 옆에 있는 곳에서 아침을 해결하려고 한다. 이렇게 고기를 돌판에 올려 조금 더 익혀먹는 방식인데시간이 흐를수록 돌판이 식어버리기 때문에빨리 먹어야 한다. 그리고 나서 다시 방문한 오르골당.별거 없어보여도 최소 가격은 3만원 부터 시작.그래서 안샀다.대략 3층까지 있고 비싼 고급 오르골도 판매하고 있다. 근처 디저트 가게에 들렸다.맛은 그냥 그저그렇다. 이런거 먹으려고..